+  about Cheongse

+ about Cheongse

맑은 마음으로 사는 세상

치열한 경쟁 의식 속에 복잡한 사회가 되어버린 지금.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것조차 힘들어 합니다.

세대 간 갈등으로 인한 피로감을 피하기 위해, 외부와 단절한 채 

고립된 존재로 살아가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서로 다른 경험으로 인해 생겨난 ‘생각’과 ‘마음’에서 기인한 것이죠.

서로 ‘마음’을 열고 ‘생각’을 나누며, 

풍부한 삶의 경험과 유쾌한 아이디어가 함께 어우러지는 일상.

청세가 그리는 맑은 세상입니다.

얼룩 없는 마음

‘청춘’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까?

청춘은 돌아보는 사람에겐 지나가버린 아름다운 기억이고, 현재의 청춘에게는 미래를 향한 불확실한 도전입니다.

이렇게 다른 두 마음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얼룩’으로 남습니다.

추억은 새로운 도전으로, 두려움은 아름다운 기억이 될 수 있도록, 여러 세대가 서로의 청춘을 나누고 공감하는 세상을 그립니다.

옷들이 섞여 서로의 ‘얼룩’을 지우고 깨끗한 옷으로 다시 태어나듯, 선입견과 편견의 얼룩이 지워진 투명한 관계를 지향합니다.

세탁업의 쇄신

기숙사 세탁 대행 서비스에서 출발한 청세는 세탁 편의점 운영, 고객을 위한 세탁 O2O APP, 세탁 점주를 위한 점주용 ERP

Solution을 만들며 세탁시장을 6년간 항해해왔습니다.


이제는 세탁업의 본질인 세탁원료와 세탁기술까지 집중하게 되면서 세탁업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청세는 세탁업에서 가장 중요한 세탁 품질 연구를 바탕으로 런드리 홈케어를 위한 제품들을 직접 제조하여 판매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친환경 Wet Cleaning 공법을 기반으로 한  24시간 올인원 세탁소 ‘청춘세탁’ 브랜드를 만들었습니다.

더 나아가 세탁업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세탁 장인들의 기술과 노하우를 더욱 발전시켜 세탁업의 쇄신을 이루고자 합니다.

청세가 걸어온 길

맑은 마음으로 사는 세상


치열한 경쟁 의식 속에 복잡한 사회가 되어버린 지금.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것조차 힘들어 합니다.

세대 간 갈등으로 인한 피로감을 피하기 위해, 외부와 단절한 채 고립된 존재로 살아가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서로 다른 경험으로 인해 생겨난 ‘생각’과 ‘마음’에서 기인한 것이죠.


서로 ‘마음’을 열고 ‘생각’을 나누며, 풍부한 삶의 경험과 유쾌한 아이디어가 함께 어우러지는 일상.

청세가 그리는 맑은 세상입니다.

얼룩 없는 마음



‘청춘’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까?

청춘은 돌아보는 사람에겐 지나가버린 아름다운 기억이고, 현재의 청춘에게는 미래를 향한 불확실한 도전입니다.

이렇게 다른 두 마음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얼룩’으로 남습니다.


추억은 새로운 도전으로, 두려움은 아름다운 기억이 될 수 있도록, 여러 세대가 서로의 청춘을 나누고 공감하는 세상을 그립니다.

옷들이 섞여 서로의 ‘얼룩’을 지우고 깨끗한 옷으로 다시 태어나듯, 선입견과 편견의 얼룩이 지워진 투명한 관계를 지향합니다.


 ·    청   춘

    타인의 생각을 바꾸려 하지 않고, 꾸미지 않은 진심으로, 어떤 상처든 깨끗하게 치유합니다.

 ·    세   탁

    모든 섬유의 옷을 변형 없이, 기름을 쓰지 않고 친환경적으로, 어떤 얼룩이든 깨끗하게 세탁합니다.

세탁업의 쇄신


숙사 세탁 대행 서비스에서 출발한 청세는 세탁 편의점 운영, 고객을 위한 세탁 O2O APP, 세탁 점주를 위한 점주용 ERP

Solution을 만들며 세탁시장을 6년간 항해해왔습니다.


이제는 세탁업의 본질인 세탁원료와 세탁기술까지 집중하게 되면서 세탁업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청세는 세탁업에서 가장 중요한 세탁 품질 연구를 바탕으로 런드리 홈케어를 위한 제품들을 직접 제조하여 판매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친환경 Wet Cleaning 공법을 기반으로 한 24시간 올인원 세탁소 ‘청춘세탁’ 브랜드를 만들었습니다.


더 나아가 세탁업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세탁 장인들의 기술과 노하우를 더욱 발전시켜 세탁업의 쇄신을 이루고자 합니다.

청세가 걸어온 길